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 특성 반영되도록 은행 신용평가체계 개선”
상태바
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 특성 반영되도록 은행 신용평가체계 개선”
  • 이권진 기자
  • 호수 2229
  • 승인 2019.08.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22자영업 특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은행의 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사에서 열린 우리은행과 5개 자영업단체 간 포용적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존의 재무적 이력과 담보를 중시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잠재력과 미래성장성을 가진 자영업자에게 돈이 흘러갈 수 있도록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아울러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언제든 방문해서 해결방안을 받을 수 있는 응급 상담체계를 구축하겠다이를 위해 지역별로 설치된 은행의 자영업자 컨설팅 센터를 활용해 운영도 내실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영업자들이 금융지원제도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대한미용사회중앙회, 대한제과협회,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화원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자영업자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각 자영업단체가 추천하는 자영업자에게 전자금융 수수료, 자동화기기 이용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있는 전용통장을 개설하기로 했다. 또 최대 1억원 내에서 본인 신용등급의 정상 한도에서 10%를 더해주는 대출상품도 출시한다.

우리은행은 업종별로 특성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해당 업종에 맞는 금융상품을 개발한다.

예컨대 슈퍼마켓업종의 경우 전국 물류센터의 재고자산을 담보로 구매자금을 지원하는 대출상품을 선보이거나 제과·제빵업은 매장 내 오븐 등 유형자산을 담보로 대출상품을 만드는 식이다.

아울러 우리은행의 혁신성장기업 육성 프로그램에 선정된 모비두와 제휴해 자영업자들에게 홍보와 판매지원 서비스를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주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