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지식재산 담보대출 3개월 동안 29% 증가
상태바
中企 지식재산 담보대출 3개월 동안 29% 증가
  • 이준상 기자
  • 호수 2229
  • 승인 2019.08.2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특허청·시중은행 간 금융활성화 업무협약 후 급증

 

지난 4월 체결된 금융위원회·특허청·시중은행 간 지식재산(IP) 금융 활성화 업무협약 이후 IP 담보대출 실적이 크게 늘었다.

최근 특허청에 따르면 6월말 기준 IP 담보대출 잔액은 4044억원으로, 3월 말 기준 3133억원보다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 증가는 민간은행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결과다. 3월말까지 민간은행의 IP 담보대출 잔액은 14억원에 불과했지만 6월말 기준 793억원으로 급증했다.

특허청이 IP 가치평가비용 지원을 통해 IP 담보대출을 받은 기업(54개사)을 전화 조사한 결과 신용등급이 높지 않은 기업도 다수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IP 담보대출 기업의 신용등급은 최저 B-등급부터 최고 BBB+등급까지 분포(9개 등급)했고, 이 중 신용등급이 높지 않은 BB+등급 이하 기업에 대한 대출이 90.7%(49개사)를 차지했다.

중소·벤처기업은 신용대출 대비 0.5~2%포인트 금리 우대를 받았으며, 부동산 담보가 이미 잡혀있어 대출이 어려웠지만, 특허권을 담보로 대출 여력이 상향된 경우도 있었다.

조사항목에 응답한 44개 기업의 75%(33개사)IP 담보대출 때 신용대출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아 기업의 운전자금, 원재료 구매 등에 사용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신용대출보다 대출금액 증액(2개사), 기존 대출이 있어도 IP를 담보로 추가 대출(4개사), 기존 대출을 IP 담보대출로 대환(4개사)한 사례 등이 있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실태조사 결과 IP 담보대출이 금리 우대, 신용 보강, 대출 여력 상향 등 중소·벤처기업의 자금 조달에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지방은행에도 확산해 지방소재 중소·벤처기업이 IP를 활용해 원활하게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