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낙관…다우, 1.05% 상승 마감
상태바
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낙관…다우, 1.05% 상승 마감
  • 이준상 기자
  • 호수 1
  • 승인 2019.08.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긍정적인 발언을 내놓은 데 따라 상승했다.

26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9.93포인트(1.05%) 상승한 25,898.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27포인트(1.10%) 오른 2,878.3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1.97포인트(1.32%) 상승한 7,853.7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촉각을 기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중국 관리들이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중국)이 협상을 정말로 원하는 것을 보기는 처음"이라면서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G7 정상회담 폐막 기자회견에서도 "나는 그들(중국)이 무역 합의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멋진 사람(Brilliant Man)"이라고 치켜세웠다.

중국에서도 류허 부총리가 "우리는 차분한 태도로 상의와 협력을 통해 이슈를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서 "무역 전쟁이 악화하는 것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유럽연합(EU)과의 무역 협상에 대해서도 추가 관세로 가지 않고 협상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등 긍정적인 발언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이슈에 대해 재차 낙관적인 발언을 하면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다소 되살아났다.

시장은 중국과 미국이 지난주 상대방에 대한 추가 관세와 세율 인상 공방을 주고받은 데 따라 무역전쟁 격화 가능성에 바짝 긴장했었다.

하지만 불확실성 요인은 여전하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내가 알기론 중국과 미국 협상 대표들은 최근 통화한 적이 없다"면서 "양측은 기술적 차원에서 접촉을 유지할 뿐이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것처럼 중대한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중국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중국은 미국 압박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도 양국의 전화 통화가 있었는지를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자동차 관세 면제 가능성에 대해 "내가 그래야 할 이유가있느냐"고 반문하는 등 글로벌 무역정책 관련 불안은 상존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엔비디아 주가가 1.9% 오르는 등 무역갈등 완화 기대로 반도체 주가 대체로 강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커뮤니케이션이 1.53% 상승했고, 기술주도 1.39%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대체로 양호했다.

미 상무부는 7월 내구재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1% 증가보다 대폭 양호했다.

기업의 투자 지표인 항공기를 제외한 7월 비국방 자본재 수주도 전월 대비 0.4% 증가했다. 6월에는 0.9% 증가했다.

댈러스 연은에 따르면 8월 기업활동지수는 2.7로, 전월의 마이너스(-) 6.3에서 상승했다.

다만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은 지난달 전미활동지수가 마이너스(-) 0.36으로, 지난달0.03에서 하락했다고 26일 밝혔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관련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변동성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INTL FC스톤의 유세프 아바시 미국 기관 주식 담당 이사는 "미국과 중국이 대화를 재개할 낙관론이 조금 있지만, 동시에 망설여지는 면도 있다"면서 "거래량도 평소보다 적으며, 적은 거래량에서는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99.6%, 50bp 인하 가능성은 0.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27% 하락한 19.3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