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여론조사서 '경기비관론>낙관론'…트럼프 당선후 처음
상태바
美여론조사서 '경기비관론>낙관론'…트럼프 당선후 처음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8.2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아진다 37% vs 나빠진다 31%…비관 원인으로 41% '정책실패' 지목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미국인들의 경제 전망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퀴니피액대가 지난 21∼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37%가 경제가 나빠지고 있다고 응답했다.

미국 경제가 계속 좋아질 것이라는 이들은 31%, 대체로 지금처럼 유지될 것이라는 이들은 30%로 나타났다.

퀴니피액대 조사에서 경기 비관론이 낙관론을 앞지른 것은 트럼프 정권에서 처음으로 나타난 현상이다.

응답자들은 경제 전망이 악화하는 원인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목하기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경제에 해를 끼친다는 응답은 41%로 이롭다는 응답 37%보다 많았다.

정책에 불만을 품은 이들이 만족하는 이들보다 많은 상황도 이번에 처음으로 돌출한 현상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경기 비관론과 정책 불만이 다수 여론이 됐다는 점을 트럼프 행정부가 겪는 하나의 전환점으로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미국의 건실한 경제성장, 완전고용에 가까운 실업률, 주식시장 활황 등을 자신의 치적으로 뽐내왔다.

퀴니피액대의 여론조사관인 메리 스노우는 "중국과의 무역 긴장이 주요 뉴스를 지배하면서 경제심리가 위축되고 있다"고 해설했다.

스노우는 "10명 가운데 4명 정도가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때문에 경제가 망가진다고 비난한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가장 높은 수위"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현재 미국의 경제 상황에 대한 진단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61%는 미국 경제가 여전히 탁월하거나 양호하다고 봤다. 이는 올해 5월 조사에서 나타난 71%보다 낮아진 수치다.

미국 경제가 열악하거나 그렇게 양호하지 않다고 보는 이들은 37%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미국은 심각한 경기둔화를 겪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국들과 달리 견고한 경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주의 통상정책에 따른 무역마찰, 광범위한 글로벌 경기 둔화 때문에 미국 경제도 곧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미국 내에서 점점 많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