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프엔비, 톡톡튀는 직원 중심 경영... 사내 복지 강화
상태바
서울에프엔비, 톡톡튀는 직원 중심 경영... 사내 복지 강화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9.0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출산장려금 최대 1,530만원 지원
지상 2층 독채 최신식 직장어린이집 운영
서울에프엔비 직원이 자녀를 직장어린이집에 등원시키는 모습
서울에프엔비 직원이 자녀를 직장어린이집에 등원시키는 모습

유가공 제조기업 서울에프엔비는 지난해 노사문화대상에 선정될 정도로 사내에 임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하며 건전한 일가정 양립 문화 안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4년부터 서울에프엔비는 임직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이안애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300평에 달하는 지상 2층 독채 건물에 보육실, 도서관, 수영장, 실내외 놀이터 등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시차출퇴근제도'도 서울에프엔비의 독특한 문화다. 임직원들의 출근 시간과 퇴근 시간을 30분 조정할 수 있는 제도이다. 또 자유로운 조직문화를 위해 최근에는 '반반차 휴가제도'를 도입하여 자기계발, 육아, 개인 사정 등 유연하게 근무시간을 사용하도록 도입했다.

특히, 임직원들의 경제적 부담과 사내 출산장려 분위기를 장려하기 위해 자녀 출산 시 첫째 80만 원, 둘째 530만 원, 섯째 1,530만 원의 파격적인 '출산장려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집이 먼 직원을 위한 기숙사 제공과 통근버스 운영 등 직원 편의를 위한 다양한 복지제도가 있다.

이밖에 2018년부터 운동선수 자녀 및 부모를 부양하는 임직원에게는 매달 최대 30만원씩 지원하는 남다른 복지제도로 직원 중심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서울에프엔비 오덕근 대표이사는 "임직원 가정과 삶의 만족도 향상은 업무의 질을 향상한다는 믿음으로 사내에 다양한 가족친화 복지제도를 개발할 것"이라며 "업무 시간엔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일과 휴식의 균형을 맞추는 복지제도를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