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추석 선물세트 과대포장 11일까지 집중 점검
상태바
환경부, 추석 선물세트 과대포장 11일까지 집중 점검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0
  • 승인 2019.09.0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선물세트 과대포장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전국 17개 시도의 유통매장에서 11일까지 이뤄진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제품의 포장 재질·포장 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포장 횟수가 과도하거나 제품 크기보다 포장이 지나친 제품을 골라 포장검사 명령을 내리고 위반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1차 식품, 가공식품, 음료, 주류, 제과류, 건강기능식품, 화장품류, 세제류, 신변잡화류 등 종합제품(선물세트)포장 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 비율 25% 이하포장 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기준을 위반해 제품을 만들거나 수입한 자에게는 1차 위반 100만원, 2200만원, 3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올해 설 명절 때는 전국에서 780건을 검사해 위반 여부를 판단한 결과 48건이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나 48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환경부는 지난 5월 대형 유통·물류 업체와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었다. 이들 업체는 테이프 없는 상자, 종이테이프, 종이 완충재, 물로 된 아이스팩 등 친환경 포장재를 활용하는 등 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