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화이트국가서 한국 제외 시행…中企 “국산화로 대응”
상태바
日, 화이트국가서 한국 제외 시행…中企 “국산화로 대응”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30
  • 승인 2019.09.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하는 수출무역관리령개정안을 시행한 것에 대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로 대응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이날 논평을 내고 중소기업계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철저한 기술개발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도전할 것이라며 ·중소기업 상생을 통해 소재·부품·장비의 대외 의존도를 낮춰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규탄과 철회 촉구도 잊지 않았다. 중기중앙회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장기화할 경우 글로벌 벨류체인을 신뢰하고 유지해온 기업들에 불확실성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별도의 자구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중소기업 경영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계는 일본 정부가 한일 양국 기업 모두에 해를 끼칠 수 있는 화이트리스트 시행을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