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제의 인문경영학] 듣기 싫은 소리에 귀 기울여라
상태바
[조윤제의 인문경영학] 듣기 싫은 소리에 귀 기울여라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31
  • 승인 2019.09.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의 도는 사람을 잘 알아보는 것이고, 신하의 도는 일을 잘 아는 것이다(主道知人 臣道知事).”

<순자>에 실려 있는 군신 관계의 대원칙이다. 군주는 천하의 현명한 인재를 찾아 등용하는 것이 주된 일이고, 신하는 맡은 일을 잘 해내는 것이 가장 중요한 책임이라는 의미다. 이를 잘 해낸 나라는 천하를 잘 다스릴 수 있으며, 그렇지 못한 나라는 파탄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보면 현명한 사람을 찾기도 힘들지만 설사 찾는다고 해도 함정이 있다. 이 함정에 빠지면 인재 등용의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나라가 어려움을 겪는다. <육도>에서는 주 문왕과 강태공이 이에 관해 대화를 나눈다.

군주가 현명한 사람을 등용하려고 힘쓰는데도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세상이 점점 혼란해지는 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문왕이 묻자 강태공이 이렇게 대답했다.

현명한 사람을 등용하더라도 제대로 쓰지 못한다면, 현명한 사람을 등용했다는 이름만 있을 뿐 실제 효과는 없는 것입니다.”

그 잘못된 까닭은 어디에 있습니까?”

그 잘못은 군주에게 있습니다. 군주가 세간에서 칭찬하는 자만을 좋아해 등용하였을 뿐, 참으로 현명한 사람은 찾지 못한 데 있습니다.”

그것이 무슨 뜻입니까?”

군주가 세상 사람들이 칭찬하는 자를 현명하다고 여기고, 세상 사람들이 나쁘게 말하는 자를 어리석은 인물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패거리가 많은 자는 등용되고 패거리가 적은 자는 물러나게 됩니다. 간신들이 패거리를 지어 현명한 자를 가리게 되면 충신은 죄없이 죽고, 간신은 속임수로 칭찬을 만들어내어 벼슬을 얻게 됩니다. 이로 말미암아 세상은 점점 어지러워지고 나라는 위험한 지경에 빠져서 패망에 이르게 됩니다.”

군주가 정확하게 사람을 가리지 못하고 세간의 인기에만 연연해 사람을 뽑게 되면 현명한 인재를 등용할 수 없다. 패거리가 많은 쪽의 말만 듣고 사람을 뽑는 것도 마찬가지다. 다들 현명한 사람이라고 입을 모으지만 허울 좋은 겉모습일 뿐이다. 여론을 조작해 만들어진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을 등용하면 자기 패거리의 이익만을 위해 권력을 남용하다가 민심을 잃고 나라를 혼란에 빠뜨리게 된다.

이것은 나라뿐 아니라 크고 작은 조직에 모두 해당하는 이치다. 조직을 이끄는 리더라면 단지 명목상으로만 현명한 사람인지 실질적으로 곧고 현명한 사람인지를 잘 판단해서 사람을 발탁해야 한다. 여론에 의해 조작된 사람은 아닌지, 어느 한쪽에 지나치게 치우친 사람은 아닌지도 유의해 볼 수 있어야 한다. 그 핵심은 바로 널리 의견을 듣고 사람을 발탁하는 것이다. <자치통감>에는 겸청즉명 편신즉암(兼聽則明 偏信則暗)’의 성어가 실려 있다. ‘겸허히 여러 의견을 들으면 현명해지고, 편벽되게 한쪽의 말만 믿으면 아둔해진다는 뜻으로, 명재상 위징이 당 태종에게 간언했던 말이다.

겸허히 여러 의견을 듣는다는 것은 듣기 싫은 말까지 듣는 것이다. 반대하는 사람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 물론 반대하는 말, 듣기 싫은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자신을 낮출 수 있는 겸손과 스스로 절제할 수 있는 자제력이 필요하다. 말과 사람을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는 통찰력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좋은 회사, 위대한 회사를 만들고 싶은 꿈이 있다면 반드시 갖춰야 할 리더의 자세다.

 

- 조윤제천년의 내공저자

- 일러스트레이션 최진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