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상승 여파…자영업 1년새 4만명 줄었는데 대출은 11%↑
상태바
최저임금 상승 여파…자영업 1년새 4만명 줄었는데 대출은 11%↑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1
  • 승인 2019.09.0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숙박·음식업 대출 급증·연체율도 상승…고개드는 부실 우려

자영업자가 4만명 줄어든 반면 자영업 대출은 올해 1분기에 1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경기 악화가 진행되면 자영업 대출 부실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6364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2%(641000억원) 늘어났다. 여기에는 개인사업자 자격으로 받은 대출에 자영업자들이 받은 가계대출이 포함된다.

불어난 자영업 대출과 달리 자영업자 수는 1분기 552만명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4만명 줄어들었다.

최근 5년간 흐름을 보면 2015년에는 자영업자 수 98000명 감소에도 대출은 13.5% 늘었고, 2016년에는 8000명 줄었으나 13.7% 증가했다. 다만 2017년에는 자영업자가 68000명 늘었고 대출 증가율도 14.4%로 높아졌다.

지난해는 자영업자가 44000명 줄었고 대출은 13.7% 불어났다.

이 기간 자영업 대출이 빠르게 늘어난 데에는 부동산 시장이 호조를 보인 영향이 컸다. 당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부동산 임대업에 뛰어드는 이들이 늘어났다.

여기에 더해 올해에는 숙박·음식점업과 도·소매업의 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숙박음식점업과 도소매업 대출은 1년 전보다 11.4% 늘었다. 2분기에는 12.0% 증가하며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91분기 이후 최고 증가율을 나타냈다.

김정식 연세대 교수는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상승에 업황이 나빠지자, 이들 업종에서 자영업자 대출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숙박음식점업 대출이 어느 지역에서 늘어났는지를 보면, 가구 수 증가율이 전국 1위인 세종시를 제외하고 1분기 기준 울산(19.8%), 경남(15.1%), 경북(14.1%), 전남(13.5%) 순이었다. 2분기에는 울산(24.0%), 경남(14.6%), 경북(13.5%), 전남(13.3%)으로 나타났다.

산업 구조조정을 겪은 이 지역 실직자들이 진입장벽이 낮은 음식점 개업에 몰린 결과로 볼 수 있다.

문제는 경기 둔화와 임대료 상승 등에 따른 업황 부진과 대출 급증이 함께 나타나면서 연체율이 오르고 채무상환능력은 악화했다는 점이다.

지난달 이주열 한은 총재도 업황이 부진한 음식숙박업, 도소매 같은 업종을 중심으로 연체 흐름이 상승하고 있다경기가 더 나빠지면 자영업 업황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숙박음식점업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그간 0.3%대를 이어오다 1분기 들어 0.43%로 상승했다. 도소매 대출 연체율은 0.45%였다. 숙박음식업의 소득 대비 대출 비율(LTI)2017222.1%에서 2018255.3%, 도소매업 LTI는 같은 기간 239.4%에서 294.4%로 상승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는 업황 부진 속에서 대출이 늘어났다는 것은 자영업자들이 버티기에 들어갔다는 것이라며 상황이 더 나빠진다면 자영업자의 사업자금 대출만이 아니라 이들의 가계대출까지도 영향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