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입대체 ‘부분 가능’ 64%, ‘완전 가능’19%, ‘불가능’10%
상태바
日 수입대체 ‘부분 가능’ 64%, ‘완전 가능’19%, ‘불가능’10%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1
  • 승인 2019.09.0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재·부품 기업들은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하던 품목을 일부 대체하거나 완전히 대체하는 게 가능하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지난 4일 이런 내용의 국내 소재부품 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 실태 및 R&D(연구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산기협이 전화로 국내 소재부품 전문기업 106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대상 106곳 중 일본에서 물품을 수입해 온 수요기업69, 이런 물품을 대신 생산할 수 있는 공급기업37곳이었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해 수요기업 69곳 중 64%3개월 내 다른 나라에서 물건을 구매하거나 국내에서 해당 물품을 공급받는 식으로 일본에 대한 수입을 부분적으로 대체할 수 있으리라 내다봤다. 19%는 완전히 대체할 수 있다고 답했다. 대체가 불가능하다고 답한 기업은 10%였다.

공급기업 37곳 중 62%는 일본에서 수입하던 품목을 3개월 내 부분적으로 대체할 수 있다고 답했다. 19%는 완전 대체가 가능하다고 답했고, 대체가 불가능하다는 답은 3%였다.

또한 공급기업 중 46%는 수출규제 품목에 대한 우리 기술 수준이 일본의 90%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24%80% 수준, 30%70% 이하라고 봤다.

이번 조사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기업들의 우려도 드러났다. 일본에서 소재부품을 수입해 온 수요기업 중 46%(중복 응답)는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협력업체 피해에 따른 2차 피해(32%), 생산중단(19%), R&D 축소(16%) 등의 의견도 나왔다.

반면 공급기업의 경우 52%는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매출이 늘 것으로 전망했으며 61%는 기술력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거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