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中서 인기 조짐…"예약판매 5배 가까이 늘어"
상태바
아이폰11, 中서 인기 조짐…"예약판매 5배 가까이 늘어"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9.1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둥닷컴 "작년보다 480% 증가, 16∼39세 고객 90% 이상"
아이폰 11 시리즈 제품 발표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애플이 새로 내놓은 아이폰 11 시리즈 제품이 중국 시장에서 양호한 예약판매 실적을 올렸다.

16일 경제지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전자 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은 아이폰 11 시리즈 예약 판매량이 작년 아이폰 신제품 출시 때보다 480% 증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징둥닷컴은 구체적인 예약판매량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중국에서는 징둥닷컴을 통해 팔리는 아이폰이 전체 판매 아이폰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징둥닷컴은 전체 예약판매 고객 중 '16∼29세'와 '30∼39세' 고객의 비중이 각각 59.17%와 32.44%였다고 설명했다. 청년층 고객의 비율이 90%가 넘는다.

지난 13일 진행된 예약판매에 참여한 고객은 이달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주문 제품을 받을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이 폭스콘 등 외주 업체에 발주한 아이폰 11 시리즈 물량은 800만대로 작년 신제품 때보다 10% 감소했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 가격을 1000 위안(약 16만7000원) 이상 내리면서 중국에서 아이폰이 시장 점유율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중국에서는 아이폰 7 등 교체기에 접어든 구형 아이폰 사용자가 1억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4대 업체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85%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6% 미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