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산업 정책금융 2022년까지 1조 추가공급
상태바
콘텐츠산업 정책금융 2022년까지 1조 추가공급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2
  • 승인 2019.09.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과기부,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
매출 150조·수출 134억달러·고용 70만명 목표

 

정부가 콘텐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1조원 이상의 정책금융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 150조원, 수출액 134억달러를 달성하고 70만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7일 서울 홍릉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콘텐츠, 빛이 되다행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3대 혁신전략은 정책금융 확충을 통한 혁신기업의 도약지원 선도형 실감콘텐츠 육성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보 신한류로 연관산업의 성장견인 등 이다.

 

모험투자펀드 4500억원 조성

정부는 콘텐츠 업계의 가장 시급한 해결 과제인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규모 정책금융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기획개발·제작초기 단계, 소외 분야 등 기존에는 투자가 어려웠던 콘텐츠도 가능성만 있다면 투자할 수 있는 콘텐츠 모험투자펀드를 조성해 2022년까지 450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콘텐츠기업이 안정적으로 운영자금을 조달하도록 신용보증기금의 콘텐츠 특화 기업보증도 확대해 2022년까지 추가로 1000억원을 공급한다.

아울러 콘텐츠 완성 후 판매대금으로 대출금을 갚는 콘텐츠 완성보증을 2022년까지 2200억원 추가로 공급하고, ·기보의 일반 기업보증도 4200억원 추가 공급한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투자 4500억원, 보증 7400억원 등 총 1조원 이상의 정책금융이 콘텐츠 산업에 추가로 공급된다.

정부는 또 가상·증강현실 등 선도형 실감콘텐츠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를 위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되는 공공서비스·산업·과학기술 분야에 실감콘텐츠를 접목하는 ‘XR+α 프로젝트를 내년부터 추진한다.

 

선도형 실감콘텐츠 집중육성

이를 통해 국방(증강현실 원격전투지휘교육(대학 홀로그램 원격교육의료(가상현실 수술 시뮬레이션정비(증강현실 매뉴얼 정비) 등의 분야에 실감콘텐츠를 적용한다.

문화·관광 분야에 실감콘텐츠 체험공간을 구축하는 데도 힘을 쏟는다. 광화문 등 한국 대표 문화·관광거점을 실감 문화체험 공간으로 집적화하고, 국립박물관·미술관 대상으로 추진하는 실감콘텐츠 체험관과 실감콘텐츠 제작을 지역 소재 공립 박물관·미술관까지 확대한다.

또한 5G 이동통신 킬러콘텐츠 창출을 지원하는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게임·음악 등 한류 선도 분야에도 실감콘텐츠를 접목한다. 서울 상암동 한국VR·AR콤플렉스(KoVAC)200평 규모 입체 실감콘텐츠 제작시설을 구축해 국내 중소기업이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VR·AR기기 초경량화·광시야각화 등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5G 실감콘텐츠 랩을 통해 인재를 양성하고 해외에 실감콘텐츠를 홍보·유통하는 거점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신한류로 연관산업 견인

전 세계로 확산하는 한류를 발판으로 콘텐츠 수출을 지원하고 연관산업 성장을 견인하는 전략도 마련했다.

정부는 콘텐츠 수출 통합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 수출허브를 운영하고, 콘텐츠 수출 유망기업 대상으로 역량진단-바이어 연결 등 수출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콘텐츠 전문 번역 인력을 양성하고 온라인을 통한 해외 진출 증가를 반영해 해외 홍보용 영상콘텐츠 제작도 지원한다.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소비재·관광 등 연관 산업의 마케팅 지원도 강화한다. 해외에서 한류 콘텐츠·한식·미용 등을 소개하는 모꼬지 코리아를 신설하고, 케이콘(KCON) 등 한류 행사에서 우수 중소기업 공동브랜드인 브랜드 K’를 통한 소비재 연계 마케팅을 넓힌다. 중소기업과 한류스타 협업 상품 개발도 새로 추진한다.

이외에도 해외 저작권 침해에 적시 대응하고 저작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문체부 내 기획수사팀을 신설하고, 해외저작권센터와 해외지식재산센터 기능을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