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4일 경제단체장 靑초청 오찬…경제 현안 논의
상태바
文대통령, 4일 경제단체장 靑초청 오찬…경제 현안 논의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19.10.0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이 먼저 제안…"수출 부진 극복 모멘텀 등 경제계 목소리 경청"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4대 경제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실상 두 달째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준(準)디플레이션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등 경제 전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경제계와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번 간담회는 청와대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인 경제인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등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번 간담회에 초청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경제지표를 보면 생산과 소비, 투자 등은 호조세로 돌아섰지만 수출 분야 등은 부진을 극복할 모멘텀이 필요하다"며 "청와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경청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수출 부진 외에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우리 재계의 대응 현황, 내수 급감 등 다양한 경제 현안에 대한 의견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경제인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하는 것은 지난 7월10일 이후 석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주요 대기업을 포함한 국내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총자산 10조원 이상의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 및 최고경영자와 간담회를 하고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