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통 트인 조선 업황, 종사자 수 2개월 연속 증가
상태바
숨통 트인 조선 업황, 종사자 수 2개월 연속 증가
  • 손혜정 기자
  • 호수 2234
  • 승인 2019.10.0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2000명 증가…‘조선업 밀집’한 경남 임금 상승률 1위

구조조정을 해온 조선업의 업황이 회복되면서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업종의 종사자가 2개월 연속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마지막 영업일 기준)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종사자는 14만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000명 증가했다.

지난 7월 기타 운송장비 업종 종사자는 전년 동월보다 1000명 늘어나 4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종사자가 2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그 폭도 확대한 것이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해온 조선업이 최근 4개월 연속 세계 수주량 1위를 달성하는 등 업황이 개선되면서 고용에서도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는 1825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323000(1.8%) 증가했다. 기타 운송장비 업종을 포함한 제조업 종사자는 3661000명으로, 16000(0.4%) 늘었다.

지난 7월 상용직 노동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평균 임금 총액은 3484000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96000(2.8%) 증가했다. 상용직 임금 총액은 3693000원으로 2.7% 올랐고 임시·일용직은 1516000원으로 5.6% 상승했다.

300인 이상 사업체 노동자의 임금 총액은 5175000원으로 0.4% 늘었고, 300인 미만 사업체 노동자는 3166000원으로 3.4% 증가했다.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1인당 평균 노동시간은 전년 동월보다 4.4시간 늘어난 176.5시간이었다. 이는 7월 근로일수가 21.6일로, 전년 동월보다 0.6일 늘었기 때문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노동부는 이날 올해 4월을 기준으로 시·도별 임금·노동시간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1인당 평균 임금 총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울산시(4353000)였고 서울시(4226000)가 뒤를 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임금 상승률은 조선업체가 밀집한 경남도가 5.4%로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