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 자영업자 비중 25.1%…OECD 5위
상태바
지난해 한국 자영업자 비중 25.1%…OECD 5위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4
  • 승인 2019.10.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기획재정부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OECD 회원국의 자영업자 비중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자영업자 비중은 25.1%OECD 평균인 15.3%보다 약 10%포인트 높았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통계가 집계된 OECD 회원국 가운데 그리스(33.5%), 터키(32.0%), 멕시코(31.6%), 칠레(27.1%)에 이어 다섯번째로 자영업자가 많았다. OECD 기준 자영업자는 우리나라 기준 자영업자에다가 무급가족종사자까지 더한 비임금근로자의 비율을 기준으로 한다.

지난 5년간 우리나라의 자영업자 비중은 해마다 꾸준히 감소했다. 연도별 자영업자 비중을 보면 201426.8%에서 201525.9%, 201625.5%, 201725.4%, 201825.1%로 매년 조금씩 줄어들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의 자영업자 비중이 경제 규모에 비해 과다하다고 지적하며, 자영업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고령화 추세 속에 노후 소득도 안정적이지 않아 자영업자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경기 둔화와 과당 경쟁,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 등의 여파로 영세 자영업자의 수익률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