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동차 판매량 12개월 연속 마이너스
상태바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 12개월 연속 마이너스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4
  • 승인 2019.10.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1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부진한 모습으로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 자동차업계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최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주요국 자동차 판매량이 719만대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9% 줄었다.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9월에 전년 동기대비 감소세로 돌아선 이래 좀처럼 회복 조짐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월별 감소율은 지난해 98.5%에서 103.8%, 117.3%, 126.9%를 나타냈다.

올해 들어서도 18.2%, 26.0%, 35.0%, 46.9%, 57.0%, 66.4%, 71.5%로 한 달도 쉬지 않고 계속 줄었다. 8월까지 누적으로는 5940만대로 지난해 동기대비 5.9% 감소했다.

이는 영국 조사기관인 LMC오토모티브가 추정한 수치로, 중대형 상용차는 제외하고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승용차와 픽업트럭 등이 대상이다. 지역별 판매 현황은 미국과 일본은 LMC 오토모티브, 나머지는 각국 자동차공업협회 집계 수치다. 중국과 유럽, 인도는 승용차 기준이다.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이사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 미국 자동차 판매가 반토막이 나며 수요가 대폭 낮아진 시기 이후 가장 오랜 기간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와 달리 지금은 미국과 서유럽 수요는 버티고 있지만 중국과 인도 등 신흥국이 어렵다. 중국은 지난달 승용차 판매가 지난해 동기보다 7.7% 줄면서 13개월 연속 뒷걸음질했다.

경제성장세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여파다. 인도는 승용차 판매가 무려 31.6%나 축소되며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금리인상과 유가상승이 소비심리 발목을 잡는 데다가 지난달 발생한 홍수 때문에 수급에도 차질이 있었다.

유럽은 승용차 판매가 -8.6%로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다만, 이는 지난해 8월에 29.8% 증가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