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9개월 만에 뒷걸음질
상태바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9개월 만에 뒷걸음질
  • 손혜정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車·기계장비 감소 … 조선업은 증가세

 

자동차 산업의 실적 부진 등 여파로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가 9개월 만에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9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3572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7000(0.2%) 줄었다.

제조업의 피보험자가 전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이다.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자동차업의 피보험자가 지난달 9000명 감소한 게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반도체 설비 투자 위축 등으로 기계장비업의 피보험자도 4000명 줄었고 중국의 저가 공세에 따른 디스플레이 업계 구조조정 등으로 전자통신업의 피보험자도 2000명 감소했다.

구조조정을 겪어온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피보험자는 6000명 늘어 6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피보험자는 9371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50만명(5.6%)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피보험자 증가 폭이 큰 업종은 도소매업(51000), 전문과학기술업(49000), 공공행정(44000) 등이었다.

서비스업의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달 전체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791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509000(3.8%) 늘었다. 지난 3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50만명대의 증가 폭을 유지했다.

실업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달 6685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1635억원(32.4%) 증가했다.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로 구직급여 수급 자격을 가진 사람이 늘어난 데다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상·하한액이 오른 데 따른 것이라고 고용부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