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기업 내부거래 198조…10대 그룹이 76% 차지
상태바
지난해 대기업 내부거래 198조…10대 그룹이 76% 차지
  • 손혜정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공시대상기업 현황’ 공개
지난해보다 9조 늘어난 151조원

총수가 있는 상위 10대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가 지난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총수일가와 총수 2세의 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공시대상기업집단 내부거래 현황을 지난 14일 공개했다.

공정위가 올 5월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 소속 계열회사 1826개의 지난해 내부거래를 분석한 결과 공시대상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1986000억원, 비중은 12.2%로 전년 대비 각각 72000억원과 0.3%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5년간 내부거래 비중은 12%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금액은 계속 줄다가 2017년 이후 증가세다.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분석대상에 포함된 집단(57)의 내부거래 비중은 12.0%에서 12.2%0.2%포인트 높아졌다.

내부거래 금액은 1907000억원에서 1982000억원으로 75000억원 늘었다. 내부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집단은 셀트리온으로 41.4%에 달했다. 이어 SK(25.2%)와 넷마블(23.1%), 중흥건설(21.6%), 태영(20.6%) 순이었다. 내부거래 금액으로는 SK46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현대차(331000억원)와 삼성(25조원) 순으로 금액이 컸다.

셀트리온은 생산과 판매업체 분리로 인한 내부거래가 많았다. 넷마블은 게임 개발사와 유통사 간 내부거래, 현대자동차와 SK, 삼성 등은 수직계열화에 따른 내부거래가 많았다.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공개 대상에 포함된 57개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비중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증가한 12.2%를 나타냈고, 내부거래 금액도 1982000억원으로 75000억원이 늘었다.

내부거래 비중이 많이 증가한 집단은 카카오(4.3%포인트), 효성(3.4%포인트), 현대중공업(2.5%포인트) 순이었다. 금액으로 보면 SK(36000억원), 현대중공업(18000억원), 현대자동차(13000억원) 순이었다. 특히 총수가 있는 상위 10대 집단(삼성·현대자동차·SK·LG·롯데·한화·GS·현대중공업·신세계·한진)의 내부거래 금액은 전년 대비 91000억원 증가한 1511000억원에 달했다. 내부거래 비중도 1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공정위는 상위 10개 집단의 내부거래액 증가율이 매출액 증가율을 웃돌면서 내부거래 비중 및 금액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보이며 신규 지정 집단 카카오와 HDC(옛 현대산업개발)의 평균 내부거래 비중이 지정 제외된 집단 3개의 내부거래 비중보다 높은 영향도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공정위는 총수일가 또는 총수 2세 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총수일가의 지분율이 100%인 곳의 내부거래 비중은 24.2%였으며. 총수 2세 지분율이 100%인 곳은 19.5% 달했다.

한편, 내부거래(사익편취, 일감몰아주기) ‘사각지대에 있는 회사의 내부거래도 높았다. 사각지대는 규제 대상 회사의 자회사나 총수일가 지분율 2030% 구간 상장사, 총수일가 지분율 2030% 구간 상장사의 자회사 등 현행 규제를 비껴가는 회사를 말한다.

사각지대 회사 333개의 지난해 내부거래 비중은 12.4%였고, 금액은 275000억원이었다. 사각지대 회사의 경우 사업지원 서비스업(99.9%), 종이제품 제조업(99.7%), SI(91.2%), 전문직별 공사업(82.5%) 순으로 수의계약 비중이 높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지분매각 등으로 사익편취 규제 대상회사에서 사각지대 회사로 변동된 회사들의 영향도 일부 있는 것으로 분석돼, 규제회피 여부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