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매장보다 배달… 앱주문이 62%
상태바
외식, 매장보다 배달… 앱주문이 62%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주문 건수, 배달 49%·매장방문 39%·포장 10%

국내 배달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외식업체 배달 비중이 절반을 넘어서고 배달 중에서도 배달앱을 사용하는 경우가 6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배달 확대로 매출은 증가하고 있지만, 각종 비용으로 수익성은 답보 상태라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 8월 배달서비스를 제공하는 236개 외식업체(치킨 업체 제외)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하루 평균 주문 건수 중 배달이 49.8%(3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매장이 39.7%(25.7), 포장이 10.5%(6.8) 순이었다. 매출액 비중으로도 배달 매출이 평균 45.7%로 가장 높고, 매장이용 44.9%, 포장이 9.3%였다.

특히, 주거지역에 있는 업체의 경우 평균 매출액 중 배달 비중이 50.9%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주문 건당 액수는 배달이 17884원으로 가장 적고, 매장이 18021, 포장이 18487원이었다. 간단히 한 끼를 해결하려는 수요가 배달에 몰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배달 이용 시 배달앱 비중이 62.2%로 전화(37.5%)에 비해 크게 높았다. 이 때문에 외식업체가 배달하는 방식도 배달앱과 연계된 배달대행업체를 이용하는 경우가 46.7%로 가장 많고, 비정규직 배달원이 28.2%, 정규직 배달원이 25.1%, 이 외 배달대행업체 사용이 25.1%를 차지했다.

조사대상 외식업체들의 매출 성과를 보면 매출액과 배달주문량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는 응답률은 각 47.5%, 47.9%였다.

그러나 수익성이 늘었다는 곳은 36.1%로 상대적으로 낮았고, 수익성이 감소했다는 응답도 19.6%에 달했다. 배달 시장이 성장하면서 매출 규모는 증가하고 있지만, 배달앱과 배달대행 비용 및 수수료로 수익성은 오히려 악화되는 업체들이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배달앱과 연계된 배달대행업체에 지급하는 1건당 수수료 평균은 2547.2, 이 외 배달대행업체 수수료 평균은 2753.3원으로 나타났다. 업체들의 비용 부담 1위가 배달앱 수수료(26.2%)였고, 이어 배달직원 인건비(21.4%), 배달대행업체 배달비용(14.8%) 등의 순이었다.

한편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경영에 있어 배달 서비스의 중요성이 나타났다다만 배달서비스 구조 변화로 배달 확대가 외식업체가 아닌 배달앱, 배달대행업체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어 꾸준한 협의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