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 한국 성장률 전망 2.6→2.0%로 낮춰
상태바
IMF, 올 한국 성장률 전망 2.6→2.0%로 낮춰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은 2.2%…G2 갈등 우려 탓 세계경제성장률도 3.0%로 하향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0%로 대폭 하향조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8%에서 2.2%로 낮췄다.

IMF는 지난 15일 발표한 ‘10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글로벌 제조업 위축, 미중 무역갈등, 지정학적 긴장 등을 반영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지난 4월 세계경제전망 때보다 0.3%포인트 하향 조정하면서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0.6%포인트 내렸다.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3.4%0.2%포인트 하향조정했다. 내년 성장률은 브라질, 멕시코, 러시아 등 신흥국의 회복 전망에 힘입어 올해보다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미중 무역갈등이나 한일간 엄격한 수출절차, 노딜 브렉시트 등 무역과 공급망의 혼란, 위험회피심리 심화, 금융취약성 누적, 지정학적 긴장, 디스인플레이션 압력 등 하방리스크가 고조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내년 성장세가 보다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IMF는 덧붙였다.

IMF는 중국의 경기둔화와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파급효과에 직격탄을 맞은 한국,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선진국들이 성장률 하향조정폭이 가장 큰 곳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IMF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폭(-0.6%포인트)은 홍콩(-2.4%포인트)이나 싱가포르(-1.8%포인트), 사우디아라비아(-1.6%포인트), 인도·브라질·멕시코(-1.2%포인트)보다는 작지만, 독일(-0.3%포인트)이나 프랑스·일본(-0.1%포인트)보다는 크다.

내년 하향 조정 폭(-0.6%포인트) 역시 홍콩(-1.5%포인트)이나 싱가포르(-1.4%포인트)보다는 작았지만, 중국(-0.3%포인트)이나 인도·브라질(-0.5%포인트)보다는 컸다.

IMF는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일본과 한국이 서로 수출규제를 강화하면서 무역정책의 불확실성과 장벽이 확산됐다고 진단했다.

지금까지 이런 규제는 제한적 영향을 미쳤지만, 한일 간 긴장이 고조되면 한국과 일본 경제 모두 상당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IMF는 지적했다. 이는 이 지역의 기술산업 공급체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IMF는 덧붙였다.

IMF는 전체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1.7%0.1%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내년에는 1.7%를 유지했다. 일본의 올해 성장률은 0.9%0.1%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내년 전망치는 종전처럼 0.5%로 전망됐다. 독일의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0.5%, 내년 1.2%로 각각 0.3%포인트, 0.2%포인트씩 하향조정됐다.

반면, 신흥개도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3.9%, 내년 4.6%로 각각 0.5%포인트, 0.2%포인트씩 하향조정했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6.1%, 내년은 5.8%로 각각 0.2%포인트, 0.3%포인트씩 내렸고, 인도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6.1%, 내년은 7.0%로 각각 1.2%포인트, 0.5%포인트 하향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