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상태바
중기중앙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 임춘호 기자
  • 호수 2236
  • 승인 2019.10.2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금융환경 개선 위해 토스뱅크 컨소시엄 2대 주주 참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에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주사로서 참여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율의 최대 주주이며, 중소기업중앙회는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와 함께 각각 10%의 지분율인 2대 주주로 참여한다.

그 외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이 5%, 한국전자인증이 4% 지분율로 참여하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VC가 참여한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중기중앙회의 현장 전문성이 (가칭)토스뱅크의 혁신 역량과 결합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3인터넷전문은행은 1015일까지 예비인가 신청접수를 마감하고, 12월 선정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본인가를 거쳐 빠르면 2021년부터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중기중앙회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진출 추진에 나서면서 중소기업계의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정부 산하 공공기관인 중소기업은행(IBK)과 별도로 순수 민간자본만으로 세워지는 만큼 중소기업 자금지원에 대한 기대감이 크기 때문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 전문은행 도입을 공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