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기대인플레율 1.7%로 또 하락…소비심리는 미미한 개선
상태바
10월 기대인플레율 1.7%로 또 하락…소비심리는 미미한 개선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0.2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소비자물가 첫 하락 <연합뉴스>

앞으로 1년간의 물가 상승률 전망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이번 달 역대 최저인 1.7%로 또 하락했다.

소비심리는 조금이나마 나아졌지만, 여전히 비관적인 수준에 머물렀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달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1.7%로 2002년 2월 통계 작성 이래 최저를 기록했다. 이 지표는 2013년 9월 2.9%를 나타낸 후 올해 8월까지 5년 11개월 동안 2%대에 머무르다 9월(1.8%) 1%대로 내려앉았다.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0.4% 하락한 데다 11월까지 마이너스(-) 물가가 이어진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물가 기대치도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10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8.6으로 한 달 전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이 지표는 소비자의 체감 경기를 보여주는데, 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03∼2018년)보다 비관적임을 뜻한다. 심리가 한 달 전보다는 좋아졌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견해가 많은 셈이다.

주가 상승, 미중 무역협상 진전, 고용지표 개선 등에 소비자심리지수가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변화 폭이 크지 않아 강보합 수준으로 보면 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항목들은 전월과 같거나 일부 올랐다.

가계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생활형편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93으로 1포인트 올랐고, 가계수입전망 CSI는 97로 한 달 전과 같았다.

현재생활형편 CSI는 보합인 92, 소비지출전망 CSI는 2포인트 상승한 108이었다.

소비자들이 경제 상황을 어떻게 보는지를 담은 현재경기판단 CSI는 4포인트 반등한 72, 향후경기전망 CSI는 2포인트 오른 77이었다. 취업기회전망 CSI도 2포인트 오른 81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가격이 더 오른다는 기대 속에 주택가격전망 CSI는 6포인트 오른 115였다. 금리수준전망 CSI는 2포인트 오른 87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