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청도, 한국 의료기기에 시선 집중
상태바
중국 청도, 한국 의료기기에 시선 집중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37
  • 승인 2019.10.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부터 4일간 중국 청도에서 열린 ‘제 82회 중국 추계 국제의료기기 전시회’에서 바이어들이 한국관을 관람하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4일간 중국 청도에서 열린 ‘제 82회 중국 추계 국제의료기기 전시회’에서 바이어들이 한국관을 관람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33개 의료기기 기업이 중국 상공업도시에서 많은 관람객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중국 청도 전시장에서 열린 82회 중국 추계 국제의료기기 전시회(CMEF Qingdao 2019)’에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리드 시노팜가 주최한 행사로 약 14sqm 면적에 20개 국가에서 400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전시회 기간 방문객은 약 10만 여명으로 조사됐다.

청도는 중국 산동성에 위치한 도시로, 중국 중점 개발 지역으로 최근 202010대 의료복지산업으로 청도 내 대학병원, 건강검진센터, 보건소 등 10개 병원을 건설할 예정이어서 의료기기 수요가 큰 도시이다. 특히 흉부외과 전문병원 개설 및 1000병상 규모의 모자병원을 건설 예정으로 청도 시민을 위한 헬스케어 산업을 추진할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멕아이씨에스(인공호흡기), 쥬베어(산소발생기), 픽젠(의료영상획득장치)11개 기업이 14개 부스의 규모의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원격진료시스템을 선보인 원드롭의 전시관에 바이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중국 뿐 아니라 방글라데시, 몽골, 인도, 러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에서 해외 바이어가 방문해 한국 의료기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

전시회에 참가한 쥬베어 담당자는 다수가 아닌 특정 의료기기 구입을 희망하는 중국 내륙지역 딜러의 방문이 높았고, 규모는 작지만 실질적인 바이어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 제83회 중국 춘계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상해에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