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내일채움공제 첫 5년 만기 가입자 배출
상태바
중기부, 내일채움공제 첫 5년 만기 가입자 배출
  • 손혜정 기자
  • 호수 2237
  • 승인 2019.10.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3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내일채움공제의 첫 만기 도래를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열었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이 핵심 인력을 장기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중소기업 재직근로자와 기업이 5년간 매월 일정액을 적립하고 만기 시 가입 근로자가 적립금 전액을 수령할 수 있다. 정부는 적립금에 대한 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가입 근로자는 약 45000명이며, 올해 9월 첫 만기자가 나왔다. 9월 만기자는 총 522명이었고, 이달에는 158명의 만기자가 나왔다. 11월에는 126명의 만기자가 나올 예정이다.

중기부는 내일채움공제를 대기업과 은행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구조로 확대·개선해 가입 근로자와 기업에 대한 혜택을 늘릴 계획이다.

특성화고생의 뮤지컬을 시작으로 내일채움공제 운영성과 및 개선방향 발표, 만기 기업대표 및 근로자 사례발표가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만기자를 많이 배출한 중소기업 대표들에 대해 감사패를 수여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기부의 내년 목표는 세계 최강의 DNA 코리아를 만드는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핵심 인재 유치와 장기 재직이 중요한 만큼, 복지, 주택, 임금 등 중소기업 근무 여건을 종합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