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상태바
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0.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부문마다 소폭 상승했다.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올해 7월 말과 지난해 8월 말 대비 모두 올랐지만,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0.32%였다. 7월 말(0.29%)과 작년 8월 말(0.30%)보다 0.02~0.03%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3%)도 7월 말(0.20%)과 지난해 8월 말(0.21%)보다 각각 0.03%포인트, 0.02%포인트 상승했다.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 연체율은 0.54%였다. 이 또한 직전 달 말(0.49%)과 지난해 8월 말(0.50%)보다 0.05∼0.06%포인트 올랐다.'

8월 말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은 0.65%였다. 7월 말(0.59%)보다는 0.06%포인트 올랐으나 지난해 같은 때(0.88%)보다는 0.23%포인트 내렸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0.68%)은 7월 말(0.67%)보다 0.002%포인트 상승했다. 성동조선해양의 구조조정 여파가 정리된 영향으로 지난해 8월 말(1.80%)보다는 1.13%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성동조선해양 구조조정 추진으로 지난해 한때 1.8% 부근까지 급등했으나 지난해 12월 일부 연체 채권을 정리하면서 다시 0%대로 내려앉았다.

8월 말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64%였다. 직전 달 말(0.57%)보다 0.08%포인트 올랐고, 지난해 같은 때(0.66%)보다는 0.02%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 대출에 포함되는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8월 말 현재 0.40%였다. 7월 말(0.36%)보다 0.04%포인트 올랐고, 지난해 8월 말(0.37%)보다도 0.03%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매달 신규 연체가 발생하는 가운데 은행들은 통상 7∼8월에는 연체 채권을 정리하지 않아 직전 달보다 연체율이 오른다"며 "8월 말 연체율 상승 폭은 미미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8월 말 국내은행의 전체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50%였다. 7월 말(0.45%)보다 0.05%포인트 올랐고, 지난해 같은 때(0.61%)보다 0.11%포인트 내렸다.

8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1조6000억원)이 연체 채권 정리 규모(7000억원)를 웃돌면서 연체 채권 잔액(8조3000억원)이 늘었다.

금감원은 신규 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해서 감독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