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한노총 위원장 방문
상태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한노총 위원장 방문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19.10.3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회장, 한국노총 방문해 노동계 협조 요청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오른쪽)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30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방문해 "노사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현장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막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당장 두 달 후면 시행될 주 52시간제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며 "중소기업의 현실은 근로시간 단축을 감내하기 버거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와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등 입법 보완 없이 주52시간제가 시행되면 현장에서는 납기 준수나 인력 확보가 어려워진다"며 "이는 곧 근로자들의 임금 감소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간 중소기업계는 내년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시행 연기와 보완 입법 마련 등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노동계는 시행 유예를 절대 받아들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동계 협조를 구하기 위해 가까운 시일 내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방문도 추진하는 한편, 중소기업단체협의회 공동 기자회견, 국회 방문 등을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