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금리 인하에 원/달러 환율 하락
상태바
美 연준 금리 인하에 원/달러 환율 하락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0.3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발언에 31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5분 현재 전일 종가(1,168.1원)보다 5.3원 내린 달러당 1,162.8원을 나타냈다.

이날 환율은 전일보다 3.1원 내린 달러당 1,165.0원에 거래를 시작해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미 연준이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내리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이 비둘기파로 해석되면서 달러화 가치가 약세 압력을 받았다.

밤사이 미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1.5∼1.75%로 0.25%포인트 내렸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하 행보를 당분간 중단하고 향후 경기 흐름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들어오는 정보가 대체로 우리의 전망과 일관되게 유지되는 한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가 적절히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FOMC 결과에 미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고 위험 선호 분위기가 유지되면서 원/달러 환율도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8.59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1,073.28원)보다 4.69원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