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신분증’시대 가속
상태바
주민등록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신분증’시대 가속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8
  • 승인 2019.11.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021년부터 ‘디지털정부혁신’ 단계적 확대키로
주민등록 등초본은 연말부터 스마트폰 활용 발급·보관

앞으로 주민등록 등·초본 등 각종 증명서를 스마트폰에 저장해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전자증명서가 대폭 확대되고 위조 가능성이 높은 플라스틱 신분증 대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 신분증도 도입된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이란 비전 아래 추진되는 이번 계획은 인공지능(AI)·클라우드 컴퓨팅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중심의 디지털전환 흐름에 발맞추고, 기존의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자인 국민 관점에서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대국민 서비스 혁신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활성화 시민참여 플랫폼 고도화 스마트 업무환경 구현 클라우드와 디지털서비스 이용 활성화 개방형 데이터·서비스 생태계 구축 등 6대 우선과제를 마련해 디지털 정부혁신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말부터 전자증명서 서비스

먼저 국민이 일상에서 가장 크게 느낄만한 변화는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신분증이다. ·변조나 도용 우려가 있는 플라스틱 카드 대신 디지털 형태 신분증을 스마트폰에 저장해 쓰는 방식을 도입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공무원증이나 학생증 등 이용 대상이 명확한 종류부터 시작해 2021년까지 안전성을 검증한 뒤 2022년부터 단계적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의 디지털 발급은 의견수렴·법적 검토를 거쳐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전자증명서 발급도 늘린다. 전자문서 형태로 스마트폰에 저장해 관공서나 은행 업무에 사용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올해 말 주민등록 등·초본을 시작으로 2021년 말까지 인감증명서 등 300종을 전자증명서화 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공공부문에 있는 자신의 개인정보를 다운로드 받아 필요에 따라 이용하는 마이데이터 포털을 구축하고, A기관에서 서류를 발급받아 B기관에 제출하는 불편이 없도록 민원인이 요청하면 정보 보유기관 동의 없이 다른 기관에서도 개인 행정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한다.

 

2022년까지 통합서비스 환경 구축

PC와 스마트폰은 물론 AI스피커 등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안내받고 신청하는 통합 서비스 환경을 2022년까지 구축한다.

클라우드와 공공데이터·서비스 활용 수준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추진된다. 정부 시스템이 민간 기업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 범위를 넓히고, 민간 클라우드에 저장하기 어려운 중요 정보는 새로 구축하는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에 담아 활용한다.

또 내년까지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기관 간 데이터의 연계·수집·분석·활용을 지원하고, 민간에서도 활용도가 높은 공공데이터를 오픈API(누구나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공개된 인터페이스) 방식으로 개방한다.

공공서비스도 오픈API를 통해 점진적으로 민간에 개방해 전자증명서 발급·열람 등 서비스는 민간 포털·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한다. 활용도가 낮은 공공부문 앱은 대폭 감축한다. 아울러 공익적 가치가 큰 개인정보 데이터는 철저한 익명화 조치를 거쳐 개방을 확대해 관련 산업 발전을 지원한다.

정부는 이번 계획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대통령 비서실에 디지털정부혁신기획단을 설치하고 11월까지 분야별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이번 계획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