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복층 수소충전소 생기고 게임방서 VR영화 본다
상태바
내년부터 복층 수소충전소 생기고 게임방서 VR영화 본다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8
  • 승인 2019.11.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신산업 규제혁신’33건 확정, AI의료기기 SW인허가도 간소화

제한된 입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복층형 수소충전소건설이 내년 4월부터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놀이시설의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에서 영화 체험이 가능해지고,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소프트웨어에 대한 인허가 절차가 간소화된다.

지난달 31일 정부는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신산업 현장애로 규제혁신 과제’ 33건을 논의·확정했다.

 

수소충전소 시설·입지 완화

이번에 발굴한 과제들은 신성장동력 산업인 수소차(5), 가상현실(9), 의료기기(11) 분야에 집중됐다.

우선 정부는 수소충전소의 복층형 건설을 허용해주기로 했다. 그동안 수소충전소는 지상에만 설치하게 돼 있어 복층형 건설이 불가능했다. 앞으로 복층형 건설이 가능해지면 부지면적 감소로 부지 매입비 등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일본의 사례를 보면 일반적인 수소충전소 면적이 500600인데 비해 복층형 수소충전소의 면적은 280로 절반 이하 수준이다.

정부는 내년 4월까지 연구용역을 통해 지표면에 설치해야 할 시설과 복층으로 설치할 수 있는 시설의 범위를 구체화해 규제 완화에 나설 방침이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7월에 복합형 수소충전소(마더스테이션)에 대한 이격거리(시설 간 간격) 기준을 완화했다. 복합형 수소충전소는 수소 충전과 제조·공급이 모두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수소충전소다. 그러나 복합형 수소충전소에 기존 수소제조·충전시설에 대한 안전기준을 그대로 적용해 이격거리를 정하는 바람에 튜브트레일러(수소운송차량) 비용 등이 사업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8월에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설치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 범위도 확대했다. 기존에는 저장식 수소충전소만 설치가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제조식 수소충전소 설치도 허용된다.

 

VR·AI 등 신기술 규제혁신 나서

정부는 내년 3월부터 유원시설에 설치된 VR 시뮬레이터에서 연령별 등급을 받은 VR 영화도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기존에 VR 시뮬레이터에서 전체이용가 등급의 게임물만 제공이 가능했지만, 영화도 허용해줌으로써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도심에 설치 가능한 VR 시뮬레이터 규모 기준을 탑승인원 5인승에서 ‘6인승으로까지 확대(내년 3월 시행)하고, 동일한 게임물을 PC·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할 경우 중복 심의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개선(내년 1월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AI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기기도 의료기기로 인정해 단 한 번의 인허가 절차만 진행하도록 관련 절차를 간소화했다. 그동안 AI 의료기기 인허가 대상이 독립형 소프트웨어로 제한돼 있어서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기기는 소프트웨어와 장치에 대해 각각 인허가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밖에 모바일 앱 등 의료용 소프트웨어 임상시험자료 인정 범위 확대(9월 완료), 신개발 의료기기의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심사 간소화(10월 완료) 등 규제 개선 조치를 완료했다.

국무조정실은 앞으로도 신기술·서비스의 원활한 시장 출시를 지원하기 위해 드론·로봇·바이오의약품 등 신산업 핵심테마별로 규제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