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보는 경제] 지난 10년새 업종간 임금격차 확대됐다
상태바
[통계로 보는 경제] 지난 10년새 업종간 임금격차 확대됐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38
  • 승인 2019.11.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기 이후 지난 10년간 금융·보험업의 월 임금총액이 148만원 오르는 동안 숙박·음식업은 38만원 오르는 데 그치는 등 업종간 임금격차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고용노동부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10개년 자료(20092018)를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임금근로자 월 임금총액(정액급여+초과급여+전년도특별급여액/12)은 평균 303만원으로 2009(228만원)보다 75만원(33.0%·연 평균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연평균 1.9%)보다 높고 최저임금상승률(연평균 7.3%)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업종별로 금융·보험업은 월 임금총액이 2009392만원에서 2018540만원으로 오르는데 비해 숙박·음식업은 109만원에서 147만원이 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업종별 월 임금총액 격차는 430만원으로 2009(345만원)보다 85만원 커졌다.

월 임금총액은 전기·가스업이 577만원으로 가장 많고 숙박·음식이 147만원으로 가장 적다.

정규직만 보면 지난해 월 임금총액이 전기·가스업(606만원)이 가장 많았다.

가장 적은 숙박·음식(215만원)과 비교하면 391만원 차이가 났다.

비정규직은 지난해 금융·보험(340만원)업이 가장 많았고 역시 숙박·음식(93만원)이 최소였다. 임금격차는 247만원으로 금융위기 때 보다 121만원 늘고 배율도 2.5배에서 3.6배로 확대됐다.

업종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월 임금총액 차이는 192만원으로 2009년보다 55만원 늘었다.

전기·가스(339만원), 정보통신(271만원), 교육(258만원) 업종이 격차가 큰 편이고 건설(121만원), 숙박·음식(122만원), 사업시설관리(123만원) 업종이 비교적 격차가 작았다.

비정규직은 월 임금총액이 최저임금 월환산액보다 적은 업종이 6개에 달했다.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풀이됐다.

2009년 최저임금 월 환산액(836000)보다 적은 업종은 숙박·음식(818만원) 뿐이었지만 지난해에는 숙박·음식(933000), 협회·수리·개인(1084000), 예술·스포츠·여가(1226000), 도소매(1245000), 보건·사회복지(1405000), 교육(1565000) 6개가 2018년 최저임금 월 환산액 1574000원에 미달했다.

이렇게 월 임금총액이 최저임금보다 낮은 업종은 근로시간을 줄이는 경향이 있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정규직 총근로시간이 지난해 169.7시간으로 2009년 대비 26.0시간 줄었는데 비정규직 총근로시간은 116.3시간으로 51.1시간 감소했다.

한경연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업종별 임금격차와 생산성, 최저임금 급등으로 인한 기업들의 경영애로를 감안해 업종별로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