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중소제조업 4차산업혁명 대응 실태조사' 발표
상태바
중기중앙회 '중소제조업 4차산업혁명 대응 실태조사' 발표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19.11.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정부의 4차산업혁명 대비 노력이 미흡하다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제조업 4차산업혁명 대응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 50.6%는 4차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전환 등이 기회이자 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정부가 4차산업혁명에 대비해 '잘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12.7%에 불과했다.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72.0%가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한 정책 부재'를 꼽았다. '선진국과의 기술격차 해소 전략 부재'(14.3%), '모호한 정책 목표'(13.7%), '부처·기관 간 협력체계 미비'(12.7%) 등도 뒤를 이었다.

제조 현장 대응 실태와 관련, 응답 기업 25%는 4차산업혁명의 의미와 관련 기술만 알고 있는 대응 1단계라고 답했다.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을 도입했다는 기업은 전체의 16%에 그쳤다.

중소기업이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어려운 이유로는 '전문인력 부족'(28.7%), '투자 대비 효과 불확실'(28.3%), '투자자금 부족'(27.7%), '교육 부족'(19.3%) 등이 꼽혔다.

정부가 중소기업의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중소기업 맞춤형 컨설팅 지원'이 53.7%로 가장 많았다. '투자·연구자금 관련 세제 혜택 지원'(36.3%). '인재양성 및 근로자 재교육 지원'(26.7%). '신기술과 시스템, 설비 지원 확대'(18.7%).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및 고도화 지원'(14.0%) 등의 답도 있었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점 추진 중인 제조데이터센터 설립을 통한 클라우드·빅데이터 기술 도입에 대해선 응답 기업 54.2%가 효율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답했다.

중기중앙회 정욱조 혁신성장본부장은 "정부가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중소기업 현장의 인식과 대응 수준은 기대에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