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월급 중간정산 즉시서비스 내년 출시
상태바
근로자 월급 중간정산 즉시서비스 내년 출시
  • 김재영 기자
  • 호수 2239
  • 승인 2019.11.1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8월부터는 중고거래시 카드포인트 결제 가능

모바일 플랫폼 상에서 근로자의 출퇴근 기록을 인증하고 이를 근거로 월급 일부를 선지급 받을 수 있는 근로자 월급 중간정산 즉시지급 서비스가 내년 1월 출시된다. 또 온라인 중고물품을 거래할 때 신용카드로 미리 충전한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내년 8월 선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혁신금융서비스 7건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로써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60건으로 늘었다.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도입된 금융서비스 시범 운영 제도인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혜택을 받는다.

엠마우스는 모바일 플랫폼 상에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근로자의 출퇴근 기록을 인증해 월급 일부(일일 한도 10만원, 월 한도 50만원)를 미리 지급하는 서비스를 내년 1월 내놓는다. 실제 노동 시간대로 적립한 마일리지만큼의 현금을 급여 지급일 전에 노동자의 안심결제 계좌로 넣어주는 시스템이다.

신용등급이 낮은 시급제·최저임금 노동자가 급히 생활 자금 등이 필요할 때 일한 만큼 돈을 구할 수 있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금융위 설명이다.

KB국민카드는 내년 8월께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의 중고물품 온라인 안심결제 서비스를 출시한다. 구매자가 신용카드로 충전한 포인트(선불전자지급수단)로 대금을 결제하는 방식으로, 현금 위주로 하던 대면 거래의 불편이 해소되고 거래 구조가 단순해져 수수료도 줄 수 있다.

삼성화재가 내년 4월께 출시할 기업성 보험 온라인 간편 가입 서비스는 기존의 가입 절차를 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