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재창업 종합 컨설팅 ‘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 가동
상태바
폐업→재창업 종합 컨설팅 ‘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 가동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9
  • 승인 2019.11.1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곳 개소, 점포 철거비도 보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폐업 및 재기 지원 전담창구인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지난 5일 서울중부센터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는 소상공인이 폐업 과정에서 겪는 정보 부족과 경제적 부담 등 어려움을 줄여주고 이를 발판으로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치됐다.

전국 30개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 설치됐고 각 센터에는 재기 지원 전담인력이 배치돼 소상공인의 폐업에서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종합 지원한다. 폐업 예정 소상공인은 폐업 절차, 세금 정산, 집기·설비 처분, 보증금 회수, 신용 관리 등 폐업 과정 전반에 대해 상담 받을 수 있다. 또 최대 200만원까지 점포 철거비용을 지원 받아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폐업 및 재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법률(법무·세무·노무·부동산 등) 문제에 대해서도 전문가 자문을 받을 수 있다.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은 물론 이미 폐업한 경우도 가까운 지역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폐업 이후 취업 또는 재창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을 위해서는 재기교육(취업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수료 후 취업활동을 할 경우 최대 100만원의 전직장려 수당을 지급한다.

재창업을 원하는 경우 재창업 업종에 대한 교육과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