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면 커피숍, 지난해만도 1만4000여곳 개점
상태바
자고나면 커피숍, 지난해만도 1만4000여곳 개점
  • 이권진 기자
  • 호수 2239
  • 승인 2019.11.1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경영硏, 문닫은 업소도 9000곳 육박
전국 7만여 곳 영업, 10곳중 1곳은 적자 운영

우리나라 커피 전문점의 증가세가 좀처럼 꺾일 기세가 없다. 전국에서 약 71000곳이 영업 중이며 이 가운데 지난해문을 연 곳이 14000여곳에 달한다. 하지만 10곳 가운데 1곳은 적자로 운영되고 있고, 단기간 폐업도 늘어나는 양극화가 심화되는 추세다.

지난 6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커피 전문점 현황과 시장 여건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전국에 영업 중인 커피 전문점은 약 71000개에 달했고 커피 전문점 수는 2011~2016년 해마다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증가세가 조금 둔화했지만 여전히 8% 안팎의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15000, 서울에 14000개가 몰려 있었다. 10곳 중 4(41.2%)이 수도권에 자리한 셈이다.

커피 전문점 증가세는 문을 여는 곳이 문을 닫는 곳보다 많기 때문인 것으로 집계됐다. 2009년에는 27000곳이 새로 문을 연 반면 4000곳이 문을 닫았다. 2018년에는 14000곳이 창업하고 약 9000곳이 폐업했다.

창업이 폐업보다 많은 현상이 2009년부터 이어지고 있지만, 최근 들어 창업률(당해 창업매장수/전년 총매장수)은 떨어지고 폐업률(당해 폐업매장수/총매장수)은 오르는 추세다.

창업률은 201426.9%로 정점을 찍은 후 지난해 22.0%로 내려왔다. 2017년 전체 커피 전문점 수의 22%에 달하는 매장이 지난 한 해 새로 문을 열었다는 뜻이다. 같은 기간 폐업률은 11.0%에서 14.1%로 올랐다.

특히 창업 후 단기간에 폐업하는 곳이 늘면서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폐업 매장의 52.6%는 영업 기간 3년을 채우지 못한 곳이었다.

아울러 커피 전문점의 전체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총매출은 201671000억원에서 201779000억원으로 10.1%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업체당 영업이익은 1180만원에서 1050만원으로 11.0% 줄었다.

이와 함께 전체 매장의 11.0%는 적자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점(4.8%)보다 높은 비율이다. 적자 운영 중인 곳을 빼면 흑자 매장의 영업이익률은 19.3%로 음식점(17.5%)보다 높다.

고용원 없이 단독으로 운영하는 매장의 비중은 음식점(12.5%)보다 높은 22.6%였다. 영업시간은 상대적으로 길었다. ‘12시간 이상인 곳의 비중은 40.6%, 음식점(23.2%)보다 많았다. ‘10~12시간33.7%, ‘10시간 미만25.7%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 수는 총 15000개로 집계됐다. 한식(18000), 치킨(17000)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이는 직영점만 운영하는 스타벅스와 커피빈 등을 제외한 수치다.

커피 프랜차이즈 가맹점 신규 개점은 20153227개를 기록한 이후 매년 2700~3000개 사이에 머물고 있다. 반면 폐점은 같은 기간 1082개에서 1705개로 꾸준히 늘고 있다.

브랜드별로는 이디야가 2399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투썸플레이스(1001), 요거프레소(705), 커피에 반하다(589), 빽다방(571)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