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1.4%↑… 올들어 처음 증가세로 전환
상태바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1.4%↑… 올들어 처음 증가세로 전환
  • 이준상 기자
  • 호수 2239
  • 승인 2019.11.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 6분기 만에 컨테이너선·반도체 장비 등 자본재 공급 늘어난 영향”

올해 3분기 제조업 제품 국내 공급이 1년 전보다 1.4% 늘어 3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는 컨테이너선과 반도체 장비 등 자본재 공급이 6분기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지난 6일 발표한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올해 3분기 102.8(2015=100)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상승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은 올해 들어 감소세로 접어들어 1분기(-3.9%)2분기(-0.8%)에 모두 전년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세 분기 만에 다시 플러스로 돌아섰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하거나 외국에서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 제조업 제품의 가액(실질)을 나타낸다. 이는 내수 시장 전체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이기도 하다.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지수가 상승세로 전환한 것은 급감하던 자본재 공급이 6분기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덕택인 것으로 보인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급감하던 자본재 공급이 6분기 만에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제조업 국내공급이 증가로 전환했다면서 설비투자 감소추세가 둔화했고, 선박 투자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자본재 6분기 만에 증가세 나타내

국내공급지수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국산은 의료정밀과학, 전기장비 등이 줄어 0.1감소했다. 수입은 전자제품과 자동차 등이 늘어 5.5늘었다.

각 산업에서 생산 관련 활동에 1년 이상 사용되는 기계장비를 의미하는 자본재 공급은 컨테이너선과 기타 반도체장비 등이 늘어 1.8% 증가했다.

자본재 공급은 지난해 2분기(-3.4%) 마이너스로 돌아선 뒤 3분기(-15.2%), 4분기(-12.9%), 올해 1분기(-23.1%), 2분기(-10.5%)까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이다가 6분기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개인 또는 가계에서 구입, 사용되는 제품을 말하는 소비재 국내공급은 휴대전화와 중형승용차 등을 중심으로 2.9늘었다.

광공업과 다른 산업의 원재료, 연료, 부품 등으로 투입되는 중간재 공급은 시스템반도체와 D램 등이 늘어 0.6% 증가했다.

이어 제조업 국내공급을 업종별로 보면 전자제품(16.0%)과 기타운송장비(50.2%)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