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주52시간제 입법보완 촉구 기자회견
상태바
중소기업계, 주52시간제 입법보완 촉구 기자회견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19.11.1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66% 주52시간 준비 안돼, 1년 이상 유예 절실”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 단체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52시간제 입법보완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발표했다.

중소기업계는 기자회견에서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주52시간을 도입할 여건과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현장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주52시간제의 시행시기를 1년 이상 늦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기중앙회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65.8%가 주52시간제에 준비가 안됐다고 응답한바 있다.

아울러 조금 더 부여된 시간동안 탄력근로제·선택근로제가 현실에 맞게 개선되어 현장에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의 국회 논의가 시급하고 예측 못한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중소기업의 특수성을 반영하여 특별인가연장근로의 사유와 절차를 대폭 완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급여감소를 우려하는 근로자의 입장도 고려하여 일본과 같이 노사자율에 의해 추가근로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 노사가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