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소상공인·창업기업에 부담 주던 규제 136건 개선
상태바
자영업·소상공인·창업기업에 부담 주던 규제 136건 개선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0
  • 승인 2019.11.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옴부즈만, 홈쇼핑 정액방송 비중 축소 등 추진
지난 13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서울 정부청사 별관에서 ‘작은기업 현장공감 규제애로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 13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서울 정부청사 별관에서 ‘작은기업 현장공감 규제애로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 창업기업 등 작은 기업에 불편과 부담을 줬던 규제 136건이 개선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작은기업 현장공감 규제애로 개선방안을 지난 13일 열린 2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7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했다.

앞서 중기 옴부즈만은 작은 기업의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기업군을 25개로 나눠 규제 애로 306건을 발굴했고,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136건을 개선했다.

이 중 핵심 규제 개선 40건은 사업기반 걸림돌 규제 완화 생존·성장 저해규제 합리화 준조세 및 행정부담 경감 현장애로 맞춤해소 등 4개 분야로 나눠 이날 회의에서 보고됐다.

중기부와 중기 옴부즈만은 적합성 판단 기준이 상이해 공유오피스가 사업장으로 등록되지 못했던 애로를 해결,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의 공유 사업장으로 사용되는 공유오피스에 우선으로 사업자등록을 허용하기로 했다.

또 홈쇼핑 프라임시간대 정액방송 편성 비중을 낮춰 입점 기업에 대한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그동안 홈쇼핑 입점 기업들은 상품 판매를 하지 못해도 정액 수수료를 내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아울러 전통시장 내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율이 국유재산과 동일하게 80%로 확대됐다. 국유지를 전통시장 부지로 사용할 경우 사용료가 80% 감면됐으나 공유지는 감면이 미미해 시장 상인들의 부담이 컸다.

마지막으로 수제화 소공인의 공동판매장 입주 신청 시 무조건 자체 브랜드를 포기해야 하는 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공동브랜드 사용 동의 규정이 삭제됐다.

중기 옴부즈만은 기술서비스, 주류소매업, 자동차 수리업, 숙박업, 미용업 등 등의 작은 기업군 분야에서 이 40건을 포함한 총 136건의 규제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작은 기업이 모여 성장동력이 되듯 중기부, 중기 옴부즈만이 함께 중소기업에 든든한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중소기업이 여러 기관의 규제를 적용받고 있어 이를 위해 각 부처와 더 치열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