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0%가 ‘나 홀로 혁신’…스타트업과 상생 시급
상태바
기업 80%가 ‘나 홀로 혁신’…스타트업과 상생 시급
  • 이권진 기자
  • 호수 2240
  • 승인 2019.11.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500대 기업 대부분은 개방형 혁신 통해 성장

한국 기업의 대다수는 제품·공정 혁신이나 연구개발(R&D)을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폐쇄형 이노베이션구조로 인해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걸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최근 발간한 글로벌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현황 및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제품 혁신의 주체에 대해 자체 개발이라는 응답이 83.0%에 달했다.

또 공정 혁신의 주체에 대해서도 응답 기업의 79.9%가 자체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비스업의 경우도 제품 혁신과 공정 혁신을 자체적으로 해결한다는 응답 비율이 각각 68.0%79.2%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한국 제조업과 서비스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폐쇄형 이노베이션 구조에 가깝다면서 대기업은 파괴적 아이디어가 나오기 어려운 체질, 의사결정 프로세스의 복잡성 등이 여전하고, 중소벤처기업도 외부와 연계하지 않는 나홀로 R&D’ 성향이 강하다고 진단했다.

이에 비해 미국 유력 경제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54.2%는 전세계 스타트업들과 기술 자문, 제품·서비스 공유, 인큐베이터 운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포브스 500’의 상위 100개 업체의 스타트업 협력 비율이 68%, 하위 100개사(32%)를 크게 웃돌았다.

보고서는 존슨앤드존슨, 레고, 바스프 등 15개 글로벌 기업의 혁신 사례를 소개하며 이들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전담조직 운영 다양한 인력 구성 톱다운·바텀업 병행 과감한 인센티브 내부 교육 리더의 혁신의지 고객 소통 빅데이터 확보 외부 플랫폼 활용 등 9가지를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