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통계 ‘사업체→기업’ 단위로 개편
상태바
중소기업 통계 ‘사업체→기업’ 단위로 개편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0
  • 승인 2019.11.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기준 기업 630만·종사자 1599만명

우리나라의 중소기업 수는 2017년 말 기준 630만개, 종사자는 1599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기업의 99.9%, 전체 기업 종사자의 82.9%에 해당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2일 통계청과 협업해 기존 사업체 단위에서 기업 단위로 변경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내년 국세청, 고용노동부와 추가 협의를 거쳐 국가승인을 받은 후 자료를 활용할 계획이다.

사업체는 일정한 물리적 장소에서 단일 또는 주된 경제활동을 독립적으로 수행하는 기업이나 기업을 구성하는 구분을 뜻한다. 기업은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하는 법적·제도적 최소 경영단위를 말한다.

그동안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통계청에서 실시하는 전국 사업체조사 결과를 중기부가 가공해 발표해 왔다. 전국 사업체 조사는 물리적 사업장이 있는 사업체만 조사함에 따라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을 영위하는 기업은 통계에서 제외되는 한계가 있었다.

조사원들이 현장에 나가 사업체가 있는 기업만을 확인해 중소기업 수와 중소기업 종사자를 파악해왔기 때문이다. 또 사업체 단위로 조사함에 따라 대기업의 소규모 사업체가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점도 있었다.

이에 중기부는 전체 중소기업을 포괄하는 정확한 통계 산출을 위해 기업 단위 중소기업 통계를 시범 작성했다. 통계 산출 방법은 통계청에서 2017년부터 제공하고 있는 기업등록부를 기반으로 국세청의 세금 납부 신고 자료와 고용노동부의 4대 보험 자료를 활용했다.

기준 기업단위 통계의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2017년 중소기업 수는 기존 사업체 단위 통계 373만개(99.9%) 보다 257만개 늘어난 630만개(99.9%)로 집계됐다. 물리적 사업장이 없던 사업체들이 대거 포함되면서 기업수가 늘어났지만, 전체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9.9%로 전년과 동일하다는 것이 중기부의 설명이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중소기업 종사자 수는 1553만명(89.8%)에서 1599만명(82.9%)으로 큰 변동이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