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김장 비용 ‘전통시장 27만·대형마트 31만원’
상태바
서울 김장 비용 ‘전통시장 27만·대형마트 31만원’
  • 이권진 기자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울 지역 김장 비용이 지난해보다 9~1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가락몰 등 총 76곳에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으로 배추·무 등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구매 비용을 조사해 지난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통시장 구매 비용은 273794원으로 지난해 251400원보다 9% 올랐고, 대형마트는 314691원으로 지난해 28203원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곳의 구매 비용을 비교하면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4897(13%) 저렴했다.

김장 비용이 지난해보다 상승한 이유는 배추, 무 등 주요 채소류의 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다. 배추와 무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에서 가격이 50% 이상 올랐다. 태풍 영향에 작황 부진과 재배면적 감소까지 겹치면서 가격이 뛰었다. 수산물 중에는 굴 가격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모두 10% 이상 상승했다.

반면 깐마늘, 대파, 생강 등의 양념 채소는 작황 호조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모두 가격이 하락했다. 새우젓, 소금, 멸치액젓 가격은 전통시장에서는 내렸지만, 대형마트에서는 올랐다.

한편, 가락시장 내 가락몰 구매 비용은 236757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보다 각각 13.5%, 24.8% 낮았다.

최근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 배추로 김장을 할 경우 전통시장 구매 비용은 283346원으로 신선 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3.5% 비쌌다. 대형마트 비용은 353025원으로 12.2%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장 주요 품목 시세는 다음달 6일까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홈페이지(www. garak.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