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ICT·기계·조선업 반등”
상태바
“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ICT·기계·조선업 반등”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2020년 산업별 경기 전망’ 보고서
“건설·자동차·철강·석유화학은 침체국면 지속될 듯”

내년부터 반도체 경기가 회복되면서 정보통신기술(ICT)과 기계, 조선 산업 경기가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건설, 자동차, 철강, 석유화학 등은 여전히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2020년 주요 산업별 경기 전망과 시사점보고서에서 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이 예상됨에 따라 ICT 산업은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원은 특히 내년 ICT 산업 경기 반등의 근거로 반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모두 전년도의 기저효과와 함께 글로벌 불확실성 완화, 5세대 이동통신(5G) 본격 도입 등 요인을 꼽았다.

 

기계산업 수주 3.5% 증가

ICT 생산은 올해 전년대비 12.0% 감소하지만 내년에는 2.0%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도 올해는 19.2% 감소하지만 내년에는 5.1%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품목별로 보면 내년 반도체는 낸드플래시 중심의 메모리 반도체 가격회복, 세계 주요국의 5G 본격 도입, 클라우드 컴퓨팅·사물인터넷(IoT) 투자 증대 등에 힘입어 수요가 회복하고, 시스템 반도체의 성장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폰도 중저가 제품 확대, 폴더블·프리미엄폰 카메라 경쟁 등의 요인으로 시장이 회복할 것으로 기대했다.

디스플레이 패널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시장 확대로 회복이 기대되나 중국의 투자확대 등으로 글로벌 경쟁이 심해질 것으로 우려했다.

또한 ICT 산업 회복, 설비투자 플러스 전환 등으로 기계산업은 소폭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계산업 수주는 올해 6.5% 감소했지만, 내년에는 3.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조선업은 신규수주 반등, 건조단가 상승, 선박수출 증가세 유지 등으로 회복세가 전망되나 개선 수준은 소폭에 그칠 전망이다. 올해 50.4% 감소를 기록한 신규 수주량은 내년 37.5% 증가로 반등할 전망이다. 다만 개선 강도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건설, 자동차, 철강, 석유화학 등은 내년에도 회복에 다다르지 못하고 침체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 수주액 기준으로 올해 전년보다 6% 줄어든 건설업은 내년에도 2% 감소하며 침체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확대 등으로 공공·토목 수주는 증가하겠지만, 주택관련 규제 등으로 민간·건축 수주는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 생산 2.3% 줄어들 듯

자동차는 생산 기준으로 올해 1.7% 감소한 데 이어 내년에도 2.3%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제한된 세계 경기 회복, 환경 규제 강화 등으로 수출 수요가 줄어들고 부진한 민간 소비로 내수 수요 역시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신차효과와 더불어 원화 약세, 친환경차 수요 증가세가 유지된다면 둔화 폭은 다소 완화될 것으로 진단했다.

철강산업은 국내 주요 수요산업 부진 등으로 철강재 내수수요가 감소하고 생산도 소폭 감소하는 등 경기침체 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총 수요 기준으로 -0.5%를 나타낸 철강은 내년에도 -1.1%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3%였던 석유화학 생산은 내년 -2%로 전망됐다. 글로벌 공급과잉, 중국 성장 둔화, 내수 부진 등으로 침체 국면이 계속될 것으로 봤다. 그러나 세계경기 회복 등의 모멘텀은 침체를 다소 완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내 경기와 전방 수요산업 회복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해외 신증설 규모 확대에 따른 공급과잉 등은 수출확대의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연구원은 대외 불확실성이 국내 경제로 전이되는 것을 차단하고 국내 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한 신중한 경제 정책이 요구된다면서 민간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기업 환경 개선에도 정책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건설투자 위축을 완화하기 위해 SOC 조기착공과 공공주택 발주를 확대하는 동시에 시장 과열을 방지하기 위한 기존 민간 주택 안정화 정책 기조는 유지해야 한다면서 수출 경기 회복과 통상마찰 방지에 주력하고,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중장기 산업전략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