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 시장 도전 나선 오리온, 격이 다른 프리미엄水 내세우며 에비앙 정조준
상태바
생수 시장 도전 나선 오리온, 격이 다른 프리미엄水 내세우며 에비앙 정조준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2
  • 승인 2019.12.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위 생수업체는 제주 삼다수입니다. 삼다수는 제주를 넘어 전국구 생수입니다. 청정지역 제주를 상징하는 생수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지난달 26일 오리온이 제주 용암수를 출시하면서 생수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오리온은 제주 삼다수가 아니라 세계적인 생수 브랜드 에비앙과 경쟁하겠다고 포문을 열었기 때문이죠.

마케팅 전략차원에서 나온 말이었을까요.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 업체치곤 목표가 높습니다. 왜냐하면 한국의 생수 시장은 약 1조원으로 추정하는데요. 에비앙은 전 세계에서 2조원의 매출을 올립니다. 프리미엄 생수 브랜드로 아직까지 경쟁사들이 넘볼 수 없는 가치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오리온은 에비앙을 언급하며, 자신감을 내비추는 걸까요. 그건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라고 합니다. 제주 용암수의 품질이 에비앙과 경쟁할 만하다는 걸 강조하고 싶었던 거죠. 그래서 제주 삼다수는 경쟁 대상에서 아예 언급도 안하는 겁니다. 실제로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오리온 담당자는 제주 용암수는 품질 면에서 (제주 삼다수와) 격이 다르다고 표현합니다.

오리온 같은 대기업이라면 세계시장을 상대로 생수 브랜드를 키울 수 있어 보입니다. 오리온은 우선 내년 상반기에 중국에 진출할 예정입니다. 업계가 추정하는 중국의 생수 시장은 28조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오리온은 중국시장에서 오랜 노하우를 쌓아왔습니다.

오리온 초코파이도 대표적인 수출효자 상품이죠. 그러니까 오리온은 제주 용암수 출시부터 아예 글로벌 사업을 염두하고 시작을 한 겁니다.

내수 보다 해외를 선택한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한국시장은 삼다수가 40%, 아이시스, 백산수가 각각 13%8%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60%3개 회사가 점유중인데요. 나머지 40% 시장을 두고 무려 300여개 생수 브랜드가 경쟁 중입니다. 아무리 식품사업을 오래한 오리온이라고 해도 경쟁력을 확보하기에 쉽지가 않습니다. 내수 보다 수출이 더 전망이 밝을 수 있다는 겁니다.

오리온 말고도 의욕적인 목표를 가지고 새로운 생수 브랜드를 출시하는 곳이 있습니다. LG생활건강은 울릉샘물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울릉군과 합작한 사업인데요. 울릉군도 울릉샘물을 두고 에비앙을 언급합니다. 에비앙 만큼 미네랄 함유가 뛰어난 세계적인 상품이라는 겁니다. 세계시장 진출이 초기 목표입니다.

전 세계 생수시장은 매년 고속성장 중입니다. 오는 2023년이면 세계시장은 254조원이나 될 거란 연구 보고서도 있습니다. 음료시장 카테고리에 생수가 포함되는데요. 세계 음료시장에서 생수의 비중도 20%가 훌쩍 넘습니다. 마시는 물이 이렇게 큰 비즈니스가 될지 누가 알았겠습니까. 그러고 보면 봉이 김선달이 대동강 물을 팔았다는 우스갯소리가 현대사회에서는 현실로 벌어지고 있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