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측정값 조작 시 벌금 5천만원
상태바
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측정값 조작 시 벌금 5천만원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2
  • 승인 2019.12.0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에서 배출 측정값을 조작하다 적발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은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지난달 26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공포일 기준 6개월 후 시행하며 환경부는 시행 전 하위법령을 정비하는 등 후속 조치를 마련한다.

개정안은 측정값 조작 등 부당행위 금지, 측정값 조작 시 처분을 과태료에서 벌칙으로 상향 조정, 초과배출부과금 가중 산정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초과배출부담금 가중 산정 조항은 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자가 계속 허용기준을 초과해서 오염물질을 배출했을 때 산정금의 최대 10배 이내에서 위반 횟수에 따라 금액을 늘릴 수 있도록 했다.

지난 4월 여수산업단지에서는 측정대행업체에 측정값을 조작하도록 지시한 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현행법은 측정 결과를 거짓으로 기록하는 등 불법행위를 적발해도 최대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만 할 수 있어 제재 수단이 약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측정값 조작 등 사업장에서 이뤄지는 불법행위 관리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사업장들이 법령을 잘 숙지하고 지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