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특허청장 ‘亞시장 내 상표권 보호’ 협력 강화 공감대
상태바
한·중·일 특허청장 ‘亞시장 내 상표권 보호’ 협력 강화 공감대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3
  • 승인 2019.12.0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특허청장회의서 논의

··3국 특허청장들이 아시아 시장에서의 상표권 보호를 위해 협력을 강화한다.

박원주 특허청장 등 3국 특허청장들은 지난 4일 일본 고베 크라운 플라자 ANA 고베 호텔에서 열린 동북아(··) 특허청장 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로 19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한··일 특허청장회의를 통해 특허청은 지난달 25일 개최된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의 여세를 동북아시아로 이어가게 됐다. ··일을 포함하는 동북아시아는 전 세계 총인구 77억의 약 21%에 해당하는 16억의 인구수를 자랑하며 GDP 기준으로도 약 24%를 차지하는 거대 시장이다.

지식재산권 분야에서도 한··일은 지재권 G5의 모임인 IP5(세계특허출원 80%를 점유하는 미국 중국·유럽·한국·일본 특허청 회의체)의 회원국으로서 지난해 기준 전세계 특허 출원량의 62%를 점유하는 등 글로벌 지식재산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한··일 특허청장 회의의 궁극적 목표는 지식재산을 통한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확대 지원이다.

최근 K-, K-뷰티 등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모방상품과 한류 편승 외국계 유통기업 등의 문제가 대두되면서, 해외에서 우리 상표권 보호에 대한 기업들 요구가 커졌다. ··일 특허청장회의에서는 특허 위주의 기존 3국 간 협력 의제를 기업들의 수요가 높은 상표분야로 처음으로 확대했다. ··일 특허청장들은 한··3국은 물론 전 아시아 시장에서 상표권 보호 방안을 논의하고 이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그간 한··3국은 상호 협력을 통해 제도 조화, 심사품질 향상 등의 많은 성과를 달성해 왔다향후 한··일 차원에서 상표권 보호 논의를 지속함으로써 한-아세안 특허청장회의의 성과인 아세안 내 우리 상표권 보호 강화가 동북아시아로 확대돼 아시아 전역에서 우리 기업의 투자 환경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