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조선업종 부진 탓 수출 12개월 연속 ‘뒷걸음’
상태바
반도체·조선업종 부진 탓 수출 12개월 연속 ‘뒷걸음’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3
  • 승인 2019.12.0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분기 플러스 전환 전망… 日 수출규제 따른 영향은 제한적

수출이 지난해 12월 이후 무려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한국 수출이 반도체, 석유화학 업종의 부진과 대형 해양 플랜트 인도 취소, 조업일수 감소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다만 대중 수출 감소폭이 둔화했고, 그동안 부진했던 컴퓨터와 무선통신기기 등의 수출이 호조세로 돌아서는 등 일부 긍정적인 지표도 나오면서 내년 회복세를 기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통관 기준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3% 줄어든 441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역주행이 계속된 것으로, 20151월부터 20167월까지 19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최장기간 하락곡선을 그린 셈이다. 특히 6월 이후 6개월째 두자릿수 감소율이 계속됐다.

이로써 올해 수출은 2016(-5.9%) 이후 3년 만에 역성장에 빠질 것이 확실시되며, 2년 연속 6000억달러 달성 목표도 사실상 무산됐다. 특히 2009(-13.9%) 이후 10년 만에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품목별로는 지난달 반도체(-30.8%), 디스플레이(-23.4%), 이차전지(-17.7%), 섬유(-12.3%), 석유화학(-19.0%), 석유제품(-11.9%), 선박(-62.1%) 등의 수출 부진이 두드러졌다.

반면 최근에 부진했던 컴퓨터는 23.5%나 늘어났으며, 화장품(9.9%)과 바이오헬스(5.8%) 등 신수출 성장 품목의 상승세도 이어졌다. 자동차는 1.4% 감소했으나 전기차는 무려 87.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수출 물량은 0.3% 증가했다. 주요 20개 품목 가운데 반도체,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등 무려 14개 품목의 수출 물량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대중 수출이 12.2% 줄어들었으나 감소율은 지난 4(-4.6%)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세안 국가들에 대한 수출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부진 탓에 19.5%나 감소했다.

유럽연합(EU)(-21.9%), 중남미(-15.9%), 미국(-8.3%), 인도(-15.7%) 등에 대한 수출도 줄었으나 CIS(독립국가연합)에 대해서는 일반기계, 가전, 컴퓨터, 선박 등의 호조에 힘입어 31.6%나 증가했다.

일본에 대한 수출은 10.9% 줄어들어 최근의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지난 10월이 수출 경기의 저점이라고 판단하면서 내년 1분기에는 최근 반도체와 선박 업종의 수급 개선 및 기술적 반등 효과 등에 힘입어 수출이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중 무역분쟁, 세계경기 둔화,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이탈리아를 제외한 10대 수출국 모두 지난달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어려운 여건이 이어지고 있지만 한국은 올해 3년 연속 1조달러 수출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