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푸드 등 5대 유망 식품분야 집중육성
상태바
메디푸드 등 5대 유망 식품분야 집중육성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3
  • 승인 2019.12.0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 2030년까지 25조 규모로 확대

정부는 변화하는 식품소비 트렌드에 맞춰 맞춤형·특수식품, 간편식품 등 5대 유망 식품 분야를 선정,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이들 5대 분야의 국내 산업규모를 2030년까지 248500억원으로 2배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지난 4일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크고 사회·경제적으로 중요한 5대 유망 분야로 메디푸드, 고령친화식품, 대체식품, 펫푸드 등 맞춤형·특수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식품 친환경식품 수출식품을 선정하고 제도 정비와 규제 개선, 연구개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맞춤형·특수식품은 초기 시장 형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디푸드를 위한 분류 유형을 신설하고 제품 개발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 질환 맞춤형 시장형성을 촉진하며, 취약계층 노인에게 고령친화식품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대체식품 개발을 위해서는 중장기 연구개발 지원 로드맵을 마련하고 기업 투자 촉진을 위해 세액공제 확대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펫푸드에 대해서는 국산 제품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소비자 인식 개선을 지원한다.

기능성 식품의 경우, 규제개선을 통해 시장을 확장하는 한편 신사업 창출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특히, 기능성이 증명됐다면 일반 식품이더라도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개인 맞춤형 제품이 가능하도록 건강기능식품의 혼합 및 소분 포장을 허용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간편식품은 급속 냉·해동 기술의 연구개발에 대한 세제 지원을 검토하고, 차세대 간편식으로 주목받는 밀키트 제품의 식품 유형을 신설한다.

친환경식품의 경우 유기표시 기준을 기존의 유기 원료 함량 95% 이상에서 70% 이상으로 완화하는 등 인증 제도를 정비한다. 수출식품은 한류와 연계한 물류 및 홍보 지원으로 신남방·신북방 지역등에 대한 시장개척을 지원한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이들 5대 분야의 국내 시장 규모를 지난해 124400억원에서 2022169600억원, 203024850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일자리 수도 지난해 51000개에서 202274700, 2030115800개 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