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서울세미나’ 개최
상태바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서울세미나’ 개최
  • 손혜정 기자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한·중 기업 간 교류 촉진 강화·트렌드 공유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0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서울세미나’를 개최하고 중국경제망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이위에 중국경제망 상무 부총경리(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구진셩 주한중국대사관 상무처 상무참사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0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서울세미나’를 개최하고 중국경제망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이위에 중국경제망 상무 부총경리(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구진셩 주한중국대사관 상무처 상무참사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국 인터넷 언론 중국경제망과 공동으로 지난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서울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지난달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성과 및 중국 진출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고 한중 기업간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 쉬훙창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주임은 향후 중국 진출을 위한 거점으로 중국 전역에 대한 개방조치 확대를 위한 시범지역 개념으로 운영되는 자유무역구에 대한 설립배경, 정책지원, 운영현황을 소개했다.

웨이쥔징 상해식품약품안전연구회 비서장은 대중국 수출업무에 가장 어려운 장벽으로 인식되는 중국 위생허가 획득 전략을 설명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중국 뉴미디어 컨텐츠를 활용한 마케팅 최신 트렌드에 대한 전문가 조언과 최근 유행하는 동영상을 활용한 홍보 마케팅 방법을 실질적인 사례를 통해 구체적으로 소개해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여러 대외적인 변수에도 중국 시장은 여전히 한국 중소기업에는 가장 크고 중요한 시장이라며 중국 수출 중소기업은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의 거대 소비시장 변화에 늘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