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규제 줄이는 만큼 좋은 기업 늘어난다
상태바
나쁜 규제 줄이는 만큼 좋은 기업 늘어난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장관 “현실과 괴리된 규제 해소”…김기문 회장 “규제혁신이 中企의 기회”
지난 1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 규제혁신 대상’에 참석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오른쪽 두번째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 등 참석자들이 망치를 형상화 한 규제혁신 대상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지난 1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 규제혁신 대상’에 참석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오른쪽 두번째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 등 참석자들이 망치를 형상화 한 규제혁신 대상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계가 이번엔 망치를 들고 일어났다. 올 한해 규제혁신 성과를 되돌아보는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 규제혁신 대상행사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중소기업 대표·공무원 등 참석자들이 무대로 나와 규제 장벽을 망치로 부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규제 장벽은 진입장벽 소극행정 낡은규제 비용부담 경쟁제한 등 그동안 중소기업이 토로한 5대 규제·애로를 상징한다. 지난 1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 박영선 장관은 빠르게 발달하는 기술에 맞춰 정부가 어떻게 규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항상 고민하겠다“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현실과 괴리된 규제를 없애고, 신산업 맞춤형 정책을 설계해 중소벤처기업의 기술혁신과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좋은 중소기업이 늘어나도록 나쁜 규제는 과감하게 망치로 부숴 중소기업이 잘 사는 나라, 가능성을 가능으로 만드는 나라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행사는 나쁜 규제를 줄이면, 좋은 기업이 늘어납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올해 규제혁신에 앞장선 공무원·유관기관·중소기업의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상식에서는 규제혁신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15명을 비롯해 중소기업의 애로 해소를 아낌없이 지원한 기관·단체 관계자 14, 규제혁신 과제 발굴·일자리 창출 등에 앞장선 중소기업 대표 16명 등 총 45명이 수상했다.

이 자리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감당하기 어려운 규제들의 시행을 앞두고 많은 중소기업이 어려움에 처해있다는 현실을 이야기하며 규제혁신을 통해 중소기업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