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구조조정 대상기업 210곳중 中企가 96%
상태바
올해 구조조정 대상기업 210곳중 中企가 96%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대기업 1곳↓·中企 21곳↑…기계장비·자동차부품 부실화 심화

부실 징후를 보여 구조조정 수술대에 오르는 기업이 올해 210곳으로 집계됐다.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의 부실화 속도가 빠르고 기계장비·자동차부품 등 업종의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기업 3307개사의 신용위험을 평가한 결과 210개사를 부실징후기업으로 지난 12일 선정했다.

부실징후기업은 C등급 59개사와 D등급 151개사로 구성된다. 이들 기업은 워크아웃이나 회생절차 등 구조조정 대상이 된다. 부실징후기업 수는 지난해보다 20개사가 늘었다. 전반적인 업황이 좋지 않았던 데다 세부평가 대상 기업 수가 355곳 늘어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부실징후를 보이는 대기업 수는 9개사로 지난해보다 1개사 줄었다. 주요 업종의 구조조정이 이미 마무리된 상태라 부실징후 기업 수가 감소했다. 반면 부실 중소기업은 201개사로 지난해보다 21개사 늘었다. 2017174개사, 2018180개사를 기록하는 등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중소기업의 부실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부실징후기업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201684.6%, 201787.4%, 201894.7%, 201995.7%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업종별로 보면 기계장비 분야 기업이 35개사로 가장 많았다.

부동산이 19개사, 자동차부품 17개사, 금속가공 17개사, 도매·상품중개 14개사 등 순이다. 전년 대비 증가 규모로 봐도 기계장비 분야(+15개사), 부동산(+5개사), 자동차부품(+3개사), 건설(+3개사) 등 분야의 부실화가 심각하다.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신용공여액은 33000억원이다. 은행권이 24000억원으로 이 중 대부분(72.7%)을 차지하고 있다.

부실징후기업 여신의 자산 건전성을 재분류할 경우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예상액은 약 1735억원 수준이다. 현재 은행권의 손실흡수 능력을 고려하면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금융당국은 부실징후기업(C·D등급)으로 선정된 기업을 워크아웃이나 회생절차 등 구조조정 프로그램으로 유도할 예정이다. 경영정상화든 부실 정리든 빠른 속도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일시적 경영 애로를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경영 정상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채권은행 등이 유동성 지원에 나서거나 경영 애로 상담 및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