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지식서비스 업종 기업도 ‘유턴혜택’
상태바
정보통신·지식서비스 업종 기업도 ‘유턴혜택’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정법안’내년 3월부터 시행

 

해외로 진출한 한국기업이 국내로 복귀할 때 각종 지원 혜택을 주는 이른바 유턴법의 대상이 내년 3월부터 대폭 확대되고 특례 혜택도 늘어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개정된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유턴법)’을 지난 10일 공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발표한 유턴기업 종합지원 대책의 후속 조치로 마련된 개정법은 지난달 29일 국회 의결과 지난 3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쳤으며, 2020311일부터 시행된다. 지금까지 유턴기업은 한국표준산업분류상 제조업에 해당하는 기업만 지정될 수 있었으나 개정법은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 방송업 등 정보통신업과 영화·비디오·방송프로그램 제작, 오디오출판, 컴퓨터 프로그래밍, 엔지니어링 등 지식서비스업도 대상에 포함했다.

·공유지 사용 특례도 신설됐다. 유턴기업으로 선정되면 국·공유지 수의계약이 허용되고 장기 임대(50), 임대료 산정 특례·감면(최대 50%) 등도 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지원 대상 확대를 통해 새로운 유턴 수요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입지 지원을 외국인투자 수준으로 확대해 유턴기업의 국내투자 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